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방문을 환영합니다.
조회 수 44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법률뉴스.jpg

 

1994년 육군에 입대한 S씨는 전기용접을 하던 선임병을 돕다가 불똥이 왼쪽 눈에 튀는 사고를 당했고, 휴가기간에 민간병원에서 '좌안 열공망막박리' 진단을 받은 후 전역했을 하였고, 14년이 지난 2009년 국가유공자등록 신청을 했으나 거절당하자 소송을 제기하였습니다.

1심법원은 원고 패소판결을 내렸으나, 2심법원은 재판부는 망막박리는 대부분 근시, 눈 속 수술, 외상, 노화 등에 발생하는데, 심씨는 사고 당시 약 20세여서 노화에도 해당하지 않고 외상을 제외한 다른 망막박리의 발생원인도 가지고 있지 않다는 점, 용접 불똥 사고는 왼쪽 눈에 발생했고 망막박리 또한 왼쪽 눈에서 발생했으며, 망막박리가 발생한 199512월 당시 오른쪽 눈 시력은 입대 전과 같은 1.0인데 왼쪽 눈만 불치에 이르게 되었다는 점 등을 근거로 S씨의 망막박리 질환은 군 복무 중 용접작업을 돕다가 용접 불꽃이 왼쪽 눈에 튀면서 발생했거나, 이로 말미암아 발생한 눈 부위의 상해를 군 생활 중 적절히 치료를 받지 못해 악화해 발현된 것으로 판단하여 원고 승소판결을 내렸습니다.